'항만→대구' 붉은 불개미, 내륙으로 진출…꿀벌보다 강한 독성 > 뉴스

뉴스

'항만→대구' 붉은 불개미, 내륙으로 진출…꿀벌보다 강한 독성

작성자 최고관리자
E-mail safetyedu@safetykorea.or.kr
487
0

본문

시크뉴스 포토
[시크뉴스 안예랑 기자] 생태계 교란종인 붉은불개미가 내륙에서 첫 발견됐다. 

지난 18일 환경부에 따르면 한 아파트 건설 현장에서 이루어진 합동 조사 중 밀봉 보관 중이던 석재에서 여왕개미 1마리와 공주개미 2마리, 수개미 30마리, 번데기 27개, 일개미 770마리 등 830마리의 붉은불개미가 무더기 발견됐다. 

환경부 관계자는 "항구와 보세창고가 아닌 내륙에서 여왕개미를 비롯한 대량 군체가 발견된 것은 처음"이라며 "전문가들은 하역 후 대구로 직송됐고 이동된 지 얼마 되지 않아 확산 가능성은 높지 않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 7월에는 인천항서 붉은불개미 70여마리가 발견된 바 있으나 내륙에서 발견된 것은 처음이다. 

붉은불개미는 세계자연보호연맹(IUCN)이 지정한 세계 100대 악성 침입 외래종에 속하는 해충이다. 미국 곤충학자 저스틴 슈미트 교수가 비교한 곤충 독성(통증) 지수를 살펴보면 붉은 불개미의 독성 지수는 꿀벌 보다는 높고, 말벌보다는 작다. 

그러나 붉은불개미 독에 들어 있는 솔레놉신이라는 특이 성분에 민감한 사람의 경우 통증과 가려움증이 나타나며 아나필락시스성 쇼크를 일으킬 수 있다. 미국에서는 붉은불개미에 물려 70년간 80명 가량이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안예랑 기자 news@fashionmk.co.kr/ 사진=뉴시스]
기사제보 news@chicnews.co.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