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말라야 사고' 韓원정대·가이드 시신 9명 수습 완료 > 뉴스

뉴스

'히말라야 사고' 韓원정대·가이드 시신 9명 수습 완료

작성자 최고관리자
E-mail safetyedu@safetykorea.or.kr
351
0

본문

밧줄 이용해 차례로 시신 수습…인근 마을로 옮긴 뒤 카트만두로 이송
 

네팔 히말라야 등반 도중 눈폭풍에 휘말려 사망한 한국인 원정대 5명을 포함한 시신 9구 수습이 완료됐다.

주네팔 한국대사관은 14일(현지시간)  "구조대가 오늘 오전 10시 30분(한국시간 오후 1시45분)께 시신 9구 가운데 3구를 먼저 수습해 인근 마을로 이송했다"며 "나머지 6구도 한 구씩 차례로 모두 이송해 오전 11시 30분께 관련 작업을 마쳤다"고 밝혔다.

구조 헬리콥터는 이날 오전 7시15분(한국시간 오전 10시30분)께 이륙해 오전 8시께 사고 현장인 히말라야 다울라기리 산군(山群) 구르자히말 봉우리에 도착해 시신 수습 작업을 벌였다.

대사관은 전날 오전 소형 헬기를 띄워 수색한 결과 해발 3500m 베이스캠프 인근에서 원정대의 시신을 발견했지만, 헬기의 크기가 작아 수습이 불가능해 이날 대형 구조헬기를 동원했다.



출동한 대형 구조헬기에는 총 4명의 전문가로 구성된 수습팀이 탑승했다. 다만 현장에 착륙할 장소가 없어 수습팀은 헬기에서 밧줄을 타고 내려가서 장비를 이용해 차례로 시신을 수습했다.

인근 마을 주민 4명과 경찰 1명, 구조헬기 회사 현장 감독자 1명 등도 현장에 투입돼 수습 작업을 지원했다. 사고 현장에만 총 9명이 투입됐다.

수습된 시신은 사고 현장 인근의 착륙 가능한 마을에 차례로 안치됐으며, 시신은 다른 대형 헬리콥터 편으로 14일 수도 카트만두로 옮겨질 예정이다.

김창호 대장이 이끄는 '2018 코리안웨이 구르자히말 원정대'는 지난달 28일부터 구르자히말 남벽 직등 신루트 개척에 나섰으며 11월11일까지 45일 일정으로 출정했다.

원정대는 애초 12일 하산할 예정이었으나 산에서 내려오지 않자 산 아래에 잔류한 동료가 네팔인 가이드 한 명을 올려 보내면서 베이스캠프가 파괴된 것을 발견했다.

이들은 대부분은 눈 폭풍에서 휩쓸리면서 급경사면 아래로 추락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외교부와 주네팔대사관은 현지 경찰 등 구조당국과 수습된 시신의 신원확인 및 운구 등 향후 진행사항을 긴밀하게 협의하고 있다.

또 15일 항공편으로 신속대응팀 2명을 파견해 유가족의 현지 방문 및 장례절차 등을 지원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신아일보] 박고은 기자

gooeun_p@shinailbo.co.kr
저작권자 © 신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신아일보(http://www.shinailbo.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