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취 대학생 음주운전 사고, 신호등 들이받아.. ‘동기생 3명 사망·3명 부상’ > 뉴스

뉴스

만취 대학생 음주운전 사고, 신호등 들이받아.. ‘동기생 3명 사망·3명 부상’

작성자 최고관리자
E-mail safetyedu@safetykorea.or.kr
401
0

본문

KU7Aw2rfd1F9PHJT8fVYMecGi9CBy9ngxMOqCY36-1542682531.png
▲ 사진=연합뉴스
면허 취소 수준 20대 대학생, 렌터카로 사고내.. 3명 사망

[뉴스투데이=정유경기자] 최근 음주운전이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가운데, 만취 상태의 대학생이 몰던 렌터카가 신호등 지지대를 들이받아 대학 동기생 3명이 사망하고 3명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20일 오전 1시 4분께 충남 홍성군 홍성읍 소향리 소향삼거리에서 A(22)씨가 몰던 티볼리 렌터카가 신호등 지지대를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티볼리 뒷좌석에 타고 있던 B(23)씨 등 3명이 숨졌다. 또 1명은 중상을 입어 천안 단국대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으며, 운전자 A씨와 나머지 1명은 경상으로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조사 결과 이들은 모두 인근 대학에 재학 중인 같은 학과 동기생으로, 이날 오전 1시경까지 홍성읍내에서 술을 마신 뒤 대학 인근 자취방으로 가기 위해 A씨가 운전하는 차량을 타고 이동하던 중 사고를 당한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 조사 결과 운전자 A씨의 당시 혈중알코올농도는 0.101%로 운전면허 취소 수준이었다.

한편 경찰은 A씨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Copyright ⓒ 뉴스투데이.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