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석역 온수관 파열, 난방·온수공급은 오전 9시 예상…첫 한파주의보와 겹쳐 시민 불편↑ > 뉴스

뉴스

백석역 온수관 파열, 난방·온수공급은 오전 9시 예상…첫 한파주의보와 겹쳐 시민 불편↑

작성자 최고관리자
E-mail safetyedu@safetykorea.or.kr
287
0

본문

오전 서울 체감온도 영하 5도…난방+온수 공급 재개 오전 9시 예상
20181205080335777161.jpg

4일 오후 9시께 경기도 고양시 백석역 근처에서 지역 난방공사 배관이 터지는 사고가 나 시민들이 화상을 입고, 도로가 침수되는 등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오늘(5일) 전국에 올겨울 첫 한파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백석역 인근 주민들이 온수를 사용하지 못하는 불편을 겪고 있다. 


전날 오후 8시 43분쯤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백석역 인근 지역난방공사 난방 배관이 파열됐다. 배관이 파열되면서 100도 내외의 뜨거운 물과 증기가 도로변과 인도로 치솟아 이 일대 3만㎡가 침수됐다. 곳곳에는 화재가 발생하기도 했다. 


이번 배열관 파열로 송모씨(68)가 전신화상을 입고 사망했다. 또 생명이 위독한 중상자 1명을 포함해 30명이 화상 등 중경상을 입었다. 


이번 배열관 파열로 송모씨(68)가 전신화상을 입고 사망했다. 또 생명이 위독한 중상자 1명을 포함해 30명이 화상 등 중경상을 입었다. 

파열된 배열관은 인근 아파트에 뜨거운 물을 공급하는 역할을 하던 배관으로 이 일대 아파트단지 5000여 세대의 온수 공급이 중단됐다.

이날 오전 1시부터 순차적으로 난방과 온수 공급이 재개됐지만, 아직 인근 4개 단지 2800여 세대의 난방과 온수 공급은 중단된 상태다.

특히 이날은 서울 체감 기온이 영하 5도로 떨어지고, 올겨울 첫 한파주의보가 내려진 날로 시민들이 더욱 불편을 겪고 있다.

한파주의보는 밤사이 기온이 10도 이상 떨어지거나 영하 12도를 넘는 추위가 이틀 이상 계속될 것으로 예상될 때 내려진다.

한편 백석역 사고 현장 관계자들은 복구 작업이 빠르게 예정대로 진행되고 있다며 일부 중단됐던 온수와 난방 공급이 오전 9시쯤 재개될 것으로 내다봤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