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란다 사고 10건중 4건은 10세 미만 어린이 > 뉴스

뉴스

베란다 사고 10건중 4건은 10세 미만 어린이

작성자 최고관리자
E-mail safetyedu@safetykorea.or.kr
261
0

본문

한국소비자원, 3년간 접수된 1158건 분석
120499_113505_533.png















베란다에서 발생하는 사고의 40% 가량은 10세 미만 어린이에게 발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은 2016년부터 2018 년까지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에 접수된 베란다 관련 위해사례를 조사한 결과 2016년 363건, 2017년 404건, 2018 년 391건으로 총 1158건이었다고 10일 밝혔다.

연령별로는 ‘10세 미만’이 43.6%(496건)로 가장 많았고 ‘10세 미만’ 중 ‘만 1~3세’(걸음마기) 연령이 65.9%(327건)에 달했다.

특히 10세 미만 어린이 베란다(발코니) 안전 사고의 주요 위해 유발 품목은 ‘새시(유리문)’가 40.3%(200건)로 가장 많았고 ‘타일 바닥재’가 22.6%(112건)로 뒤를 이었다.

사고원인으로는 ‘새시’의 경우 부딪히거나 끼이는 사례가 대부분이었으며 ‘타일 바닥재’는 미끄러지는 경우가 많았다.

한국소비자원은 베란다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난간 높이가 낮거나 간격이 넓은지 확인할 것 ▲건조대, 화분 등 비치물품의 모서리에 충격 완화 장치(모서리 보호대, 안전 가드 등)를 설치할 것 ▲바닥을 주기적으로 청소하고 미끄럼 방지 매트, 테이프 등을 부착할 것 ▲어린이가 함부로 열 수 없도록 문에 잠금장치를 설치하고 올라설 수 있는 의자나 상자 등을 두지말 것 등을 당부했다.

아울러 베란다 안전사고 예방법 등을 인포그래픽과 카드뉴스로 제작해 관련 기관에 제공하는 등 어린이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안전정보 확산에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임을 밝혔다.

한유나 기자  yunahan@safetynews.co.kr

<저작권자 © 안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