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거 사고로 응급실 내원, 소아·청소년이 성인보다 3배 높아 > 뉴스

뉴스

자전거 사고로 응급실 내원, 소아·청소년이 성인보다 3배 높아

작성자 최고관리자
E-mail safetyedu@safetykorea.or.kr
450
0

본문

8일 질병관리본부는 야외 활동이 증가하는 계절을 맞아 2012-2017년 동안 자전거 사고로 응급실에 내원한 환자 현황 및 손상 발생 요인을 조사하여 분석한 결과를 발표하였다. 

자전거 사고로 인한 손상 환자 수는 4만 6635명으로 이는 전체 교통사고 환자(27만 828명) 중 17.2%에 해당되며, 남자(3만 6854명)가 여자(9,781명)보다 4배 가량 더 많았다. 

특히 19세 이하 소아·청소년에서 발생하는 교통사고 중 자전거 사고율(36.2%)은 성인(12.3%)보다 3배 높았으며, 이는 전체 자전거 사고율(17.2%)과 비교해서도 2배 높았다. 

99234_4696_749.jpg


자전거로 인해 손상이 많이 발생하는 소아·청소년의 손상 발생 시기를 분석한 결과 주로 야외활동이 많아지는 2-3월부터 증가하기 시작하여 봄철인 5-6월에 가장 많이 발생했으며, 주중보다는 주말, 오전보다는 오후가 차지하는 비중이 높았다. 


자전거 사고로 인한 손상 부위는 외상성 머리손상(46.6%)이 주로 차지하며, 다음으로 상지(21.9%), 하지(15.7%)순으로 나타났다. 사고 발생 시 헬멧 착용은 4.6%에 그쳐 대부분 미착용(70.3%)으로 나타났다. 

손상 발생 시 활동 현황을 보면 여가활동(53.1%)과 일상생활(38.2%)이 대부분 차지하고 있으며, 발생장소로는 주로 일반도로(44.5%)가 많았으며 골목길도 높은 비중(28.7%)을 차지했다. . 

질병관리본부는 자전거 사고 예방을 위해 '자전거 헬멧 착용', '교차로나 골목길에서 손신호 사용', '어두워지면 전조등과 반사등 사용' 등을 강조했다.

저작권자 © 데이터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데이터솜(http://www.datasom.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