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 수소탱크 폭발사고로 수소경제 안전 도마에 > 뉴스

뉴스

강릉 수소탱크 폭발사고로 수소경제 안전 도마에

작성자 최고관리자
E-mail safetyedu@safetykorea.or.kr
371
0

본문

해당 시설, 3월 안전 점검 당시 '적합'... 저압탱크 관련 시설·기준 법안 마련 필요
[이투뉴스] 23일 강릉 과학산업단지에서 발생한 수소저장탱크 폭발 사고로 정부 주도 수소경제 활성화 정책이 바짝 긴장한 상태다. 수소충전소와 수소자동차 등에 관한 대국민 안전사고 우려도 높아졌다.

â²ì§ë 23ì¼ ììí±í¬ í­ë°ì¬ê³ ê° ì¼ì´ë ê°ë¦ê³¼íì°ìë¨ì§ ê°ë¦ë²¤ì²ê³µì¥(2). ê³µì¥ ë°ë¡ ê·¼ì²ì ìë íìê´í¨ëìë ììì´ ëíë ê²ì ì ì ìë¤.
▲지난 23일 수소탱크 폭발사고가 일어난 강릉과학산업단지 강릉벤처공장. 공장 인근 태양광패널도 충격에 손상됐다.
 

◆사고 탱크, 연구개발 진행 후 시험가동

사고가 일어난 수소탱크는 2015년부터 올해 3월까지 62억3000만원의 사업비로 진행된 연구개발과제사업으로 시험운전 중이었다. 과제명은 'IoT기반 전원 독립형 연료전지-태양광-풍력 하이브리드 발전기술 개발'이다.

태양광·풍력으로 생산된 전기로 물을 분해해 수소를 만든 뒤 이를 저장해 필요 시 연료전지에서 사용하는 방식이다. 시험운행은 1000시간으로 진행될 예정이었지만 400시간 연속 가동 중 사고가 났다.

◆수소충전소 탱크 폭발 위험성은?

시민이 우려하는 부분은 수소충전소와 수소차의 탱크 폭발 가능성이다. 전문가들은 사고가 일어난 저자탱크와 충전소 및 수소차에서 사용하는 탱크는 재질 자체가 다르다고 설명한다.

이승훈 수소융합얼라이언스추진단 사무총장은 "이번 사고에서 사용한 탱크는 저압용 금속용기로 수소충전소와 수소차에 사용하는 고압용 복합수소탱크와 다르다"고 말했다.

산업부도 "수소탱크는 용접용기지만 수소차와 수소충전소에 사용되는 용기는 이음매가 없으며 용기파열 전에 수소가 방출돼 폭발을 방지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현재 상업용 충전소에 적용되는 수소탱크는 국제 압력용기 성능인증기준으로 검증되고 있는 이음매없는 용기 또는 복합재를 보강한 제품이다. 과압이 걸려도 파열이 아닌 찢어지는 형태다.

현재 수소충전소와 수소차에 사용하는 탱크는 폭발사고 자체가 일어날 수 없다는 것이다.

â²ì¬ê³ ê° ì¼ì´ë ê°ë¦ë²¤ì²ê³µì¥(2). 건물 ë¿ë§ ìëë¼ ì£¼ë³ ìì¤ë¬¼ìë í° íìì´ ì¼ì´ë¬ë ê²ì ì ì ìë¤.
▲사고가 일어난 강릉벤처공장. 건물 뿐만 아니라 주변 시설물에도 큰 파손이 일어났던 것을 알 수 있다.


◆수소탱크 안전관리 제대로 되고 있는가

수소탱크가 과연 안전하게 관리가 되고 있는가에 대한 우려도 높다. 가스안전공사가 윤한홍 자유한국당 의원실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이번 사고에서 쓴 수소탱크는 지난 3월 안전점검에서 모두 적합 판정을 받았다.

3월 12일 저장설비기준, 가스설비기준, 배관설비기준, 사고예방설비 기준 등 9개 내역에 검사를 진행했으며 모두 적합 판정을 받았다. 검사 당시 상황을 다시 살펴봐야 할 대목이다.

또한 현행 법상 고압탱크와 관련한 법안은 '고압가스 안전관리법'에 따라 제조검사, 최초 설치 시 완성검사, 매 5년 재검사 등 시설기준과 기술기준을 따르도록 규정하고 있지만 저압탱크에 대한 법규정은 따로 없다.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작년 8월 전현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수소연료의 안전관리 및 사업법안'을 대표발의했으며 같은 달 17일 박영선 당시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수소의 안전관리 및 사업법안'을 발의했다.

하지만 현재 해당 법안들은 소관위 심사 이후 계류된 상태다. 정부가 수소경제 활성화를 선언하며 수소시대 퍼스트무버를 천명했지만, 이를 뒷받침 할 수 있는 법안은 미흡한 상태다.

진경남 기자 jin07@e2news.com
저작권자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http://www.e2news.co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