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북선 조형물 계단 무너져 관광객 7명 추락 > 뉴스

뉴스

거북선 조형물 계단 무너져 관광객 7명 추락

작성자 최고관리자
E-mail safetyedu@safetykorea.or.kr
388
0

본문

여수시, 긴급 대책회의…시설 등 일제점검도


09_328889-19.jpg
여수시는 9일 전날 이순신광장 거북선 조형물을 관람하기 위해 오르던 계단이 무너지면 관광객 7명 추락사고와 관련 고재영 부시장을 주재로 6개 관계 부서장 등 2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긴급 대책회를 가졌다.
여수시 이순신광장의 거북선 조형물을 관람하기 위해 오르던 계단이 무너지면서 관광객 7명이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9일 여수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 8일 밤 8시 44분께 거북선 조형물을 오르는 계단이 파손되면서 A씨(60·여)씨 등 7명이 3m 아래로 추락하면서 2명이 크게 다치고 3명이 경상을 입어 병원으로 옮겨졌다.

A씨는 머리를 다쳐 광주 시내 대형 병원으로 이송됐고, 80대 여성 B씨는 허리를 다쳐 서울 지역 병원으로 옮겨졌다. 

나머지 3명은 부상 정도가 비교적 가벼워 간단한 병원 진료만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는 길이 30m, 폭 10m의 거북선에 오르는 계단참 일부가 무너져 내리면서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무너진 계단참은 넓이가 가로·세로 1.5m 정도로, 주로 관광객들이 여수 앞바다를 바라보거나 사진을 찍는 곳이다. 

경찰 과학수사대는 현장 감식을 했으며, 정밀 조사를 거쳐 사고원인을 규명할 방침이다. 

여수시는 이번 사고와 관련, 9일 고재영 부시장을 주재로 6개 관계 부서장 등 2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긴급 대책회의를 가졌다. 

시는 부상자 긴급구호와 가족 심리서비스 지원과 관내 관광시설 등에 일제 점검을 나설 계획이다.

앞서 시는 사고가 발생하자 자체 사고대책반을 구성하고 팀장금 전담직원을 현지 병원에 급파해 환자와 보호자를 살피고 있다. 

고재영 부시장은 “여수시 관광시설에서 사고가 발생하게 된 점을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부상자가 빨리 쾌유할 수 있도록 사고 수습에 힘쓰고, 다시는 이러한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시설물 관리에 만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사고가 난 거북선 조형물은 지난 2014년 2월 이순신광장에 설치됐다. 배 내부에는 밀랍인형과 무기류, 체험복 등이 전시돼 있으며, 해마다 30만 명 이상 관람하고 있다.

여수=송원근 기자 swg3318@gwangnam.co.kr 
<ⓒ광남일보 (www.gwangnam.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