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동킥보드 교통사고 급증…사고원인 '안전모 미착용' > 뉴스

뉴스

전동킥보드 교통사고 급증…사고원인 '안전모 미착용'

작성자 최고관리자
E-mail safetyedu@safetykorea.or.kr
499
0

본문

삼성교통안전문화硏 '전동킥보드 교통사고 실태 및 예방대책'
000810.png

최근 3년간 전동킥보드 관련 교통사고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킥보드 교통사고의 주된 원인은 안전모 미착용에 따른 것으로 분석됐다.


29일 삼성화재 부설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소장 최철환)가 지난 26일 발표한 '전동킥보드 교통사고 실태 및 예방대책'에 따르면 최근 3년 동안(2016~2018 년) 삼성화재에 접수된 전동킥보드와 차량간 교통사고는 총 488건으로 2명이 사망하고 12명이 중상해를 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공유서비스 확대 등의 이용자 증가로 2018 년 사고가 2016년 대비 약 5배 급증하였다. 사고 난 전동킥보드의 87.4%는 안전모를 착용하지 않은 상태였다. 사고원인의 대부분은 인도주행, 교차로 서행 미준수, 횡단 중 킥보드 탑승, 신호위반 등 교통법규를 지키지 않은 것에서 비롯됐다.


현재 전동킥보드 공유서비스는 안전모를 따로 제공하지 않고 있기 때문에 이용자는 교통안전에 더욱 유의해야 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용자는 반드시 안전모를 착용하고 교통 법규를 준수하는 한편, 안전한 교통문화 정착을 위한 정부의 적극적인 제도개선과 안전 관리 강화가 시급한 것으로 확인되었다.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 보고서에 따르면 가장 먼저 전동킥보드 공유서비스를 출시한 킥고잉(2018 년 9월)의 경우, 출시 10개월 만에 회원수 15만명을 돌파하였으며 누적 탑승 횟수 60만건을 기록하였다. 서비스 지역도 수도권에서 올해 연말에는 전국으로 확대할 것으로 보여 전동킥보드이용자는 앞으로 더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 전제호 책임연구원은 "최근 전동킥보드 공유서비스가 활성화됨에 따라 보조 교통수단으로서 이용자가 더욱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전동킥보드 이용자의 교통법규 준수와 안전운행 관리감독 강화를 위한 관련 제도 정비가 시급한 시점이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정부는 전동킥보드를 포함하여 개인형 이동장치(PM; Personal Mobility)에 대한 정의 신설과 함께 자전거 도로 주행을 허용하는 등 제도 개선을 추진하고 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