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이월드 알바생 다리 절단 사고는 안전불감증 인재 드러나 > 뉴스

뉴스

대구 이월드 알바생 다리 절단 사고는 안전불감증 인재 드러나

작성자 최고관리자
E-mail safetyedu@safetykorea.or.kr
229
0

본문

대구 이월드 놀이기구 아르바이트생 다리 절단 사고는 안전불감증에 따른 인재인 것으로 드러났다.

대구 성서경찰서는 22일 오전 피해 아르바이트생 A(22)씨를 50분간 대면 조사해 "출발하는 열차 맨 뒤에 서 있었으며 맨 앞칸 출발지점 승강장에 뛰어내리려 했으나 발이 미끄러졌고, 기구가 오른쪽으로 돌아가는 과정에 균형을 잃어 좌측 풀숲으로 뛰어내렸다"는 진술을 받았다.

경찰조사를 종합하면 하루에 2인 1조로 40분씩 교대 근무를 해온 A씨는 휴게시간이 되자 놀이기구 밖으로 나가려고 열차에 올랐다.

사고를 당한 뒤 그는 비명을 질렀고 조종실에 있던 교대 근무자 B(20)씨가 이 소리를 들었다.

경찰은 일부 전·현직 종사자들에게서 "근무자들이 밖으로 빨리 나가려고 열차 뒤에 올라타는 관행이 있다"는 진술도 확보했다.

경찰은 열차 맨 뒤 공간에 근무자들이 올라타는 관행이 있는지를 확인하고, 이러한 관행을 이월드 측이 묵인했는지 등을 수사해 관계자들에게 관리 책임을 물을 방침이다.

B씨와 놀이기구 관리 매니저 C(37)씨 등 현장 관리자 2명에 대해서는 업무상 과실치상 등 혐의로 불구속 입건할 계획이다.

경찰은 형사과와 대구지방경찰청 소속 안전사고 전문가 30명으로 전담수사팀을 구성하는 등 수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또 변호사 자격이 있는 경찰관 4명을 법률 지원팀으로 편성해 관광진흥법 등 관계 법률 위반 여부를 검토할 방침이다.

김다정 기자   mayandmay5@naver.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