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돼지열병 아홉 번째 확진 > 뉴스

뉴스

아프리카돼지열병 아홉 번째 확진

작성자 최고관리자
E-mail safetyedu@safetykorea.or.kr
156
0

본문

29952_41190_253.jpg
▲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이 국내에서 총 9건으로 늘어 불안감이 확산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인천 강화에서만 5건 발생
김해시도 유입차단 방역 강화


인천 강화군에서 27일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추가 확진됐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전날 강화군 강화읍의 한 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한데 이어 이날 오전에도 강화군 하점면의 한 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신고에 대한 정밀검사 양성반응이 나왔다고 밝혔다.

이로써 국내에서 발생한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총 9건으로 늘었다.

이 가운데 5건이 강화에서 발생했다.

29952_41191_353.jpg

강화에서는 아프리카돼지열병 국내에서 첫 확진 8일째였던 지난 24일 송해면의 농장을 시작으로 25일 불은면, 26일 삼산면 석모도와 강화읍, 그리고 이날 하점면 사례까지 지난 나흘 동안 매일 한 건씩의 확진이 이어지고 있다.

한편 전날 의심신고가 접수된 경기 양주시 은현면 소재 농장 2곳과 연천군 청산면 농장은 아프리카돼지열병 음성으로 판명됐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진정 기미를 보이지 않자 양돈농가가 밀집한 김해시도 방역활동을 강화하는 등 긴장을 늦추지 않고 있다.

김해뉴스 이경민 기자 min@gimhaenews.co.kr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